'바르셀로나 야경'에 해당되는 글 2건

  1. 2015.03.18 바르셀로나 여행 3 - 몬쥬익 성에서 내려본 바르셀로나 항구의 야경 [EOS 6D/스페인 여행/바르셀로나 여행] (1)
  2. 2015.03.10 바르셀로나 여행 1 - 람블라스 거리와 시내 관광, 에스파냐 광장의 야경 [EOS 6D/스페인 여행/바르셀로나 여행] (2)

바르셀로나 여행 3 - 몬쥬익 성에서 내려본 바르셀로나 항구의 야경 [EOS 6D/스페인 여행/바르셀로나 여행]

Canon | Canon EOS 6D | Manual | Pattern | 10sec | F/11.0 | 0.00 EV | 20.0mm | ISO-100 | Off Compulsory | 2014:12:31 17:57:57


앞선 두 번째 바르셀로나 여행기에서 까탈루냐 미술관에서 본 사진까지 소개해 드렸습니다. 그 다음 일정으로 몬쥬익 성에서 본 바르셀로나의 모습을 소개하겠습니다.

몬쥬익 성은 두 가지 방법으로 가실 수 있습니다. 1. 케이블카 2. 150번 버스

케이블카는 비싸지만 바르셀로나의 경치를 보면서 이동할 수 있고, 버스도 금방 갑니다. 저는 당연히 가난한 여행객이기 때문에 버스를 탔습니다^^

에스파냐 광장에서 보이는 두 개의 뾰족한 탑이 있는데, 그 탑 바로 앞에서 150번 버스를 타면 종점이 몬쥬익 성입니다. 산을 계~속 올라갑니다.



Canon | Canon EOS 6D | Aperture priority | Pattern | 1/100sec | F/5.6 | -1.00 EV | 16.0mm | ISO-160 | Off Compulsory | 2015:01:25 16:13:41

몬쥬익 성은 원래 입장료가 3유로이지만 일요일에는 무료 입장이었습니다! 티켓 오피스에 갔더니 돈을 안 내도 된다고 통과시켜 주더군요^^

티켓팅을 하고 들어온 직후에 본 몬쥬익 성의 풍경입니다. 뒤에는 빨간색과 노란색의 스트라이프 문양인 까탈루냐 전통 국기가 보입니다.

바르셀로나를 '까탈루냐 지방'이라고 하는데, 스페인 다른 지방과 큰 차이를 보입니다. 일단 언어도 스페인어가 아닌 까탈루냐어를 사용하고 시민들이 독립하고 싶은 의지가 강하다고 합니다. 바르셀로나 시민들을 대상으로 독립 찬반투표를 했는데 70% 정도가 독립을 원했다고 합니다. 물론 실행되진 않지만 사람들의 생각을 볼 수 있는 예시입니다.

그럴 만도 한 것이 바르셀로나가 벌어들이는 수입이 스페인 전체 수입의 상당한 부분을 차지하지만 국가적 혜택은 n등분해서 똑같이 돌아가기 때문입니다.



Canon | Canon EOS 6D | Aperture priority | Pattern | 1/60sec | F/5.6 | -1.00 EV | 16.0mm | ISO-2500 | Off Compulsory | 2015:01:25 16:14:33

몬쥬익 성 내부로 들어가는 길입니다. 16mm의 초광각이지만 왜곡이 적다는 것은 큰 장점입니다. 지금은 니콘 바디로 갈아타 16-35 렌즈를 쓸 수 없다는 점이 아쉽네요.

니콘에는 캐논의 16-35보다 훨씬 좋은 14-24라는 렌즈가 있지만 가격이 너무 비싸서 엄두도 못 내고 있습니다^^; 언젠간 쓸 수 있겠죠.



Canon | Canon EOS 6D | Aperture priority | Pattern | 1/160sec | F/8.0 | -0.67 EV | 105.0mm | ISO-100 | Off Compulsory | 2015:01:25 16:36:13

성의 옥상은 넓은 광장처럼 구성되어 있습니다. 이 곳에서 바르셀로나 시내가 모두 내려보입니다. 날씨가 깨끗해서 진짜 다~보이네요.

살짝 오른쪽에 보이는 건물이 바로 사그라다 파밀리아 성당입니다. 200mm 이상의 망원렌즈가 있었다면 성당의 모습을 담았을텐데 105mm로 어떻게든 우겨 넣어 보았습니다. 

일몰 30분 전 쯤이라 낮은 태양빛이 도시를 노랗게 물들이고 있었습니다.



Canon | Canon EOS 6D | Aperture priority | Pattern | 1/125sec | F/8.0 | 0.00 EV | 105.0mm | ISO-100 | Off Compulsory | 2015:01:25 16:37:24

사그라다 파밀리아 성당이 보이는 오른쪽으로는 앞서 다녀온 포트 벨 항구와 바르셀로나 항구가 보입니다.

오른쪽에 포트 벨 항구에 정박된 많은 소형 선박들의 돛들이 보이시나요? 바르셀로나가 항구 도시임이 이 사진 한 장으로 확실히 나타납니다.



Canon | Canon EOS 6D | Aperture priority | Pattern | 1/200sec | F/8.0 | 0.00 EV | 40.0mm | ISO-100 | Off Compulsory | 2015:01:25 16:37:53

이처럼 몬쥬익 성의 옥상은 높은 전망대로 되어 있고, 여기저기에 큰 대포들이 설치되어 있었습니다.

정말 아쉽게도 몬쥬익 성은 오후 6시에 퇴장인데, 6시 정각에 문을 닫는 것이라 5시 20분쯤부터 직원들이 모든 관광객들을 쫓아냈습니다ㅠㅠ

성에서 야경을 촬영했다면 정말 멋졌을텐데 이 점이 정~말 아쉽습니다. 거의 12월 말, 해가 가장 빨리 지는 기간에 와야 성에서 야경을 찍을 수 있지 않을까 생각해 봅니다.



Canon | Canon EOS 6D | Aperture priority | Pattern | 1/50sec | F/8.0 | 0.00 EV | 35.0mm | ISO-100 | Off Compulsory | 2015:01:25 16:45:58

퇴장 시간 직전의 제 모습입니다. 뒤에 보이는 배경이 바르셀로나 항구입니다. 이번 야경의 메인 뷰를 만들어 주었습니다.



Canon | Canon EOS 6D | Manual | Pattern | 1sec | F/13.0 | 0.00 EV | 20.0mm | ISO-100 | Off Compulsory | 2015:01:25 17:09:35

성 밖으로 나와 근처의 언덕에서 그래도 트인 뷰를 찾아내었습니다. 몬쥬익 언덕의 수풀이 조금 가리긴 하지만 이 정도로 감사하게 생각해야 했습니다.

이틀 연속 멋진 일몰빛이 저를 반겨주었습니다. 놓칠 새 없이 정신없이 셔터를 눌렀습니다.



Canon | Canon EOS 6D | Manual | Pattern | 3sec | F/16.0 | 0.00 EV | 67.0mm | ISO-100 | Off Compulsory | 2015:01:25 17:20:18

바르셀로나 항구는 우리나라의 부산항처럼 화물과 물류의 운송을 담당하는 곳 같았습니다. 많은 컨테이너들이 보였고 끊임없이 옮기고 있었습니다.

24-105는 그래도 8갈래의 빛갈림이 무난해서 조리개를 많이 조여 야경 사진에 두루 사용하는 것 같습니다^^;



Canon | Canon EOS 6D | Manual | Pattern | 6sec | F/14.0 | 0.00 EV | 105.0mm | ISO-100 | Off Compulsory | 2015:01:25 17:23:25

이번에는 포트 벨 항구와 선착장 쪽을 바라보았습니다. 시정 거리가 좋아서 멀리까지 다 보입니다.. 바르셀로나의 해안선이 그대로 보이는 것이 신기합니다.

서울의 야경과 다른 점은, 알록달록한 색의 조명이 아닌 대체로 노란 색의 조명들로만 구성되어 있다는 점입니다. 그래서 보통의 사진 보정과 약간 색감을 달리하게 되었습니다.



Canon | Canon EOS 6D | Manual | Pattern | 6sec | F/14.0 | 0.00 EV | 35.0mm | ISO-100 | Off Compulsory | 2015:01:25 17:27:50

오늘의 베스트 샷입니다. 바르셀로나 항구를 16-35 렌즈로 담아 보았습니다. 사실 이보다 10분 전에 촬영했더라면 하늘의 빛을 더 살릴 수 있었겠지만 말이죠.

분주히 움직이는 대형 선박의 모습도 잡혔네요.



Canon | Canon EOS 6D | Manual | Pattern | 15sec | F/14.0 | 0.00 EV | 35.0mm | ISO-100 | Off Compulsory | 2015:01:25 17:28:46

시선을 왼쪽으로 돌려 해안가의 모습을 꽉 채워 촬영했습니다. 바르셀로네타 해변은 인공 해변입니다. 유람선으로 보이는 선박이 보이는데 배 모양도, 조명도 아름답습니다.

16-35 렌즈의 빛갈라짐은 여행 여기저기에서 도움이 많이 됩니다^^; 


비록 까탈루냐 미술관 앞에서 야경을 찍진 못했지만, 몬쥬익 성에서 바르셀로나 여기저기를 구석구석 담을 수 있어서 뿌듯한 하루였습니다.

이 때 바람이 정~말 많이 불어서 삼각대가 흔들려 촬영에 애를 먹었는데, 그래도 적당히 샤픈 팍팍 먹이니 티가 덜 나네요. 

바르셀로나 여행기는 총 5편으로 구성되어 있습니다. 다음 편에서 뵙겠습니다. 읽어 주셔서 감사합니다.

Trackback 0 Comment 1

바르셀로나 여행 1 - 람블라스 거리와 시내 관광, 에스파냐 광장의 야경 [EOS 6D/스페인 여행/바르셀로나 여행]


Canon | Canon EOS 6D | Manual | Pattern | 10sec | F/11.0 | 0.00 EV | 20.0mm | ISO-100 | Off Compulsory | 2014:12:31 17:57:57


오랜만의 포스팅입니다. 3월 개강을 한 이후로 정신 없이 바빠 사진 정리할 시간이 도통 나지 않았습니다. 그나마 이전에 정리해 둔 바르셀로나 사진들만 서서히 올리려고 합니다.

스코틀랜드에서 4박 5일을 보낸 후, 저가항공인 라이언에어(RYANAIR)를 타고 에든버러에서 바르셀로나로 이동했습니다. 수화물 추가까지 해서 7만원 정도였으니 확실히 저가항공이 싸긴 쌉니다^^;



Canon | Canon EOS 6D | Aperture priority | Pattern | 1/320sec | F/3.5 | 0.00 EV | 16.0mm | ISO-4000 | Off Compulsory | 2015:01:24 08:22:17

라이언에어는 항공기가 오래 되고 비행기 운전의 안정성이 떨어지기로 유명합니다. 싼 데는 이유가 있다고들 많이 하죠.

제가 탄 비행기는 오래 되지는 않았지만 이륙, 착륙 동요가 꽤 있는 편이었습니다. 게다가 예상 시간보다 30분 빨리 도착하기까지.. 참 신기한 항공사입니다.

이 날 아침 6시 비행기였는데, 비행기를 타기 위해 숙소에서 30분을 걸어가 공항버스를 타러 갔던 기억이 아직도 납니다. 새벽에는 공항버스는 다니지만 시내버스는 다니지 않았기 때문입니다. 우여곡절 끝에 스페인 바르셀로나에 도착했습니다.



Canon | Canon EOS 6D | Aperture priority | Pattern | 1/200sec | F/4.5 | 0.00 EV | 24.0mm | ISO-100 | Off Compulsory | 2015:01:24 13:10:12

바르셀로나 공항은 시내와 꽤나 가까운 편입니다. 보통 도시와 공항은 30분~1시간 이상 떨어진 곳에 있습니다. 인천공항만 해도 서울과 1시간 거리이지요.

반면에 바르셀로나 공항에서 주 시가지인 까탈루냐 광장까지는 공항버스로 20분이면 갈 수 있어 매우 가까웠습니다. 버스에서 와이파이도 됐고요.

숙소에 도착하자마자 짐을 풀고 점심을 먹고, 첫 여행지인 바르셀로나 대성당으로 향했습니다.



Canon | Canon EOS 6D | Aperture priority | Pattern | 1/80sec | F/4.5 | 0.00 EV | 70.0mm | ISO-100 | Off Compulsory | 2015:01:25 10:59:54

성당 앞의 모습을 담아 보았습니다. 바르셀로나의 날씨는 따뜻하고 맑았습니다. 늘 햇빛이 내리쬐어서 그런지 이게 스페인이구나! 라는 것이 바로 느껴졌습니다.

날씨도 낮에는 약 15도 정도로 춥지 않고 돌아다니기에 딱 좋았고요.



Canon | Canon EOS 6D | Aperture priority | Pattern | 1/320sec | F/3.2 | 0.00 EV | 16.0mm | ISO-160 | Off Compulsory | 2015:01:25 12:07:35

혼자 다녀서 사진을 찍어 줄 사람이 없었기에ㅜㅜ 이렇게 16mm로 셀카도 찍었습니다. 2.8 고정 광각렌즈는 여러 모로 도움이 되었습니다.



Canon | Canon EOS 6D | Aperture priority | Pattern | 1/320sec | F/4.0 | 0.00 EV | 35.0mm | ISO-160 | Off Compulsory | 2015:01:25 12:13:25

구도를 살짝 바꾸어 보았습니다. 바르셀로나에는 여러 전통 악기들의 버스킹 공연이 많았습니다. 

왼쪽에 보이는 청년이 든 악기도 처음 보는 악기였는데, 연주 실력이 그닥 좋진 않아서 별로 소득이 있을 것 같아 보이지 않았습니다 ㅋㅋ

물론 바르셀로나가 소매치기의 메카이기 때문에 늘 정신을 차리고 다녀야 해서 피곤하긴 했지만 날씨만큼은 정~말 좋았습니다.



Canon | Canon EOS 6D | Aperture priority | Pattern | 1/200sec | F/10.0 | 0.00 EV | 105.0mm | ISO-1000 | Off Compulsory | 2015:01:24 14:24:14

바르셀로나 대성당 앞에서 본 한 커플의 모습입니다. 

서양 영화의 한 장면처럼, 주위에 사람이 없는 큰 공원에서 자연스럽게 연인이 키스하는 모습에서 스페인의 개방적인 문화와 열정을 볼 수 있었습니다.



Canon | Canon EOS 6D | Aperture priority | Pattern | 1/250sec | F/5.0 | 0.00 EV | 55.0mm | ISO-160 | Off Compulsory | 2015:01:24 15:24:13

역광 사진도 잘 찍어보고 싶었지만 새벽같이 비행기를 타서인지 너무 피곤했습니다. 건진 사진이 많지 않네요.

이제 바르셀로나의 메인 거리인 람블라스 거리로 가 보았습니다. 사진에 보이는 길에서 직진하고 왼쪽으로 꺾으면 바로 람블라스 거리입니다.

늦은 오후의 햇빛이 바르셀로나를 따뜻하게 내리쬐고 있었습니다.



Canon | Canon EOS 6D | Aperture priority | Pattern | 1/160sec | F/4.5 | +0.33 EV | 50.0mm | ISO-250 | Off Compulsory | 2015:01:24 16:09:28

람블라스 거리의 모습입니다. 잘 정돈된 18세기 건물들 사이로 큰 길이 놓여져 있는데, 마치 서울의 명동처럼 관광객들을 위한 상점, 안내소들이 많았습니다.

이 곳 근처에 위치한 스페인 음식점도 대부분 관광객이 주 수입원이라고 하는데, 생각해 보니 우리나라에서 밥을 먹으러 명동의 일본어 간판이 있는 식당에 가지 않는 것과 비슷하다고나 할까요. 어쨌든 전세계 여기저기에서 관광 온 사람들을 많이 볼 수 있었습니다.

표지판에 람블라스 거리임을 알려 주는 'La Rambla'가 써져 있네요.



Canon | Canon EOS 6D | Aperture priority | Pattern | 1/400sec | F/6.3 | -1.00 EV | 55.0mm | ISO-100 | Off Compulsory | 2015:01:25 10:53:42

나름 느낌 있게 찍는다고 열심히 셔터를 눌러 보았는데, 사진이란 참 어렵습니다^^; 풍경이나 야경뿐만 아니라 도시의 스냅샷들도 잘 찍어보도록 좋은 사진을 많이 보고 배우는 것이 올해의 사진 목표 중 하나입니다. 고딕풍의 스페인 건물들이 바르셀로나의 멋스러운 풍경을 만들어 주었습니다.



Canon | Canon EOS 6D | Manual | Spot | 10sec | F/14.0 | 0.00 EV | 25.0mm | ISO-50 | Off Compulsory | 2015:01:24 17:19:37

이 날 야경 촬영을 위해 찾은 곳은 'Centro comersial de Las Arenas'' - 바르셀로나 아레나 쇼핑몰입니다.

원래는 투우 경기장이었지만 그 건물을 지금은 백화점으로 사용하고 있고, 옥상에는 에스파냐 광장을 볼 수 있는 전망대가 있습니다.

전망대의 난간이 높은데 저는 가볍고 낮은 트래블러용 삼각대를 들고 가서 촬영에 어려움이 많았습니다. 

앞에 있는 두꺼운 철근을 손으로 꽉 잡고 카메라의 시야에 들어오지 않게 하면서 이러한 장노출 야경을 담았습니다.

게다가 바람도 많이 불어서 야경에는 최악. 여러 장을 찍어 겨우 이와 같은 사진을 건질 수 있었습니다. 날이 맑아서 시정 거리도 30km 가까이 되었습니다. 게다가 일몰까지 멋진 날이었으니 야경 사진가에게는 환상적인 날씨가 아닐 수 없었습니다.

매직 아워의 절정에 찍은 이 사진을 베스트 샷으로 뽑았습니다.


Canon | Canon EOS 6D | Manual | Spot | 10sec | F/13.0 | 0.00 EV | 35.0mm | ISO-100 | Off Compulsory | 2015:01:24 17:28:44

매직 아워가 끝나갈 부렵, 35mm로 로타리를 확대해 촬영해 보았습니다.

뒤에 보이는 뾰족한 두 탑을 지나가면 까탈루냐 미술관과 분수대가 나옵니다. 원래 바르셀로나에 오면 꼭 분수쇼를 보라고들 하는데, 겨울에는 분수가 작동하지 않는 기간이었습니다ㅜㅜ 아쉽게 그 다음 날에 미술관에서 본 풍경만을 감상하고 돌아와야 했습니다. 


바르셀로나에 온 첫 날이라 그런지 많은 관광지를 둘러보기보다는 야경 출사지인 아레나 딱 하나만 잡고 갔는데, 그래도 열심히 시내 구경을 할 수 있었습니다.

총 5편으로 나누어진 바르셀로나 여행기, 다음 편에서 찾아뵙겠습니다. 읽어 주셔서 감사합니다^^


Trackback 0 Comment 2
prev 1 next